학부 시절 때 (3-2) – 번외편 (TA)

Standard

대학 전에 CCNA/CCNP 공부를 하고 자격증도 따고 왔으며…
컴퓨터 네트워크 수업도 2학년 때 듣고 A0라는 나쁘지 않은 성적을 가지는 나는….
네트워크 전공 교수님께 발탁(?)당했다.

3학년 2학기 때 3학년 수업인 컴퓨터 네트워크 TA를 했으며…..
2009년도에 1학기 과목으로 처음 열릴 네트워크실습 과목 (4학년 과목)의 첫 TA를 했다.
덤으로 네트워크실습 과목의 교재 집필 보조도 했었고…
(덕분에 나는 네트워크실습을 수강할 수 없었다는 슬픈 이야기)

TA를 하게 되면 과제 채점을 위해서 공부를 다시 하게 됐다.
아무리 답안 가이드가 있어도, 부분 점수라거나 좀 일반적이지 않은 답이라거나 하면 내가 찾아볼 수 밖에 없었고… 질문도 막 들어오고 하니까..?
어디선가 쉽게 다른 사람에게 풀이할 수 있으면 제대로 아는 거라고 하는데, 그러한 것을 훈련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학부생으로써 참 많은 경험을 한 것 같다.
보통 4학년들이 하는 3학년 과목 조교도 그렇고, 대학원생들이 하는 4학년 과목 조교도 그렇고…
사실 네트워크 쪽은 병특을 위해 한 공부였는데.. 병특을 안 가게 되면서 묻혀지나 했는데… 결국 커리어에 큰 영향을 준… 그런게 되어 버렸다.
(21살 때 그런거 어디서 읽어 본 안목 있는 나란 녀석…)

이 영향은 대학원 연구실 컨텍 때도 이어졌는데….
네트워크 하는 연구실로 애초에 좁혀놓고 선택하게 됐다. 그리고 그 중 하나로 왔고… 졸업도 했고… 비록 세부전공은 대학원 와서 달라지긴 했지만…

21살 때의 선택이 대학 와서도, 대학원 와서도, 졸업하고도, 회사 가서도 계속…… 꾸준한 커리어의 밑바탕이 되고 있다. (회사에서 뭐하게 될지는 입사 확정되고 나서…)
다르게 말하면, 씨앗을 잘 심고 가꾸면 그 것이 내 지속적인 전문성이 된다는 것. 나는 그런 면에선 매우 운과 시기를 잘 타고 났다고 생각한다.

(4학년 이야기 하기 전에 뭔가 쓰고 싶어서 3-2편으로..)
(일단 잠이 오므로 후속편은 또 시간나는 대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